인터넷으로 음악 듣는데 유튜브를 많이 쓰죠.


유튜브, 아이튠즈 말고도 쓸 만한 Deezer와 Radio garden을 소개합니다.



DEEZER


디저는 프랑스에서 서비스하는 음악 스트리밍입니다. 5천만 곡이 넘는 외국 음악을 듣기 좋은데 특히 여러 나라의 흘러간 대중음악, 클래식, 최신 인디 음악을 듣는 데 유용합니다.


무료로도 별 불편함 없이 들을 수 있고.

월 결제하면 광고 없이 유료 전용 고음질을 들을 수 있습니다.


디저는 앱이나 PC전용 프로그램을 설치해서 듣거나 그냥 웹페이지로 바로 들어볼 수 있는데요.


https://www.deezer.com/ko/


위 주소로 들어가면 됩니다.

저는 PC전용 프로그램을 사용해요.



PC전용 프로그램은 이렇습니다. 그리 메모리를 차지하진 않고 깔끔해요.

키퍼 서덜랜드가 열연했던 드라마 24시 OST를 듣는 모습입니다.




Deezer도 자기만의 플레이리스트를 관리할 수 있고 곡 추천을 해줍니다.

곡명, 아티스트 이름, 앨범이 잘 연동되어 있어 추천을 듣다 마음에 드는 곡이 있으면 이리저리 눌러보며 쉽게 음악 세계를 넓혀나갈 수 있습니다.



Radio Garden


두 번째는 라디오인데요.

인터넷에서 라디오를 듣는 사이트는 많지만 라디오 가든은 독특한 재미가 있습니다.


http://radio.garden/live/


주소로 들어가서 ▶를 누르면,



지구가 빙글빙글 돌며 전세계의 방송을 스캔합니다.

어디서 방송하는지 시각적으로 찾아 듣는 재미가 쏠쏠해요.

가까운 일본 방송도 지역별로 들을 수 있고, 유럽과 미국 방송국이 어마어마하게 많죠.



하트를 누르면 방송을 즐겨찾기 할 수 있습니다.


저는 미국 플로리다 남쪽 끝에 낭만적인 팝과 쿠바 라틴 음악이 흐르는 Radio Restauracion Miami 가 좋아 즐겨찾기로 듣고 있어요.


옥수수 먹는 빙고!

수달은 지방을 단맛으로 느끼는데 옥수수가 제법 맛나나 봐요.

빙고는 한 살 되가는 남자 아이로 울음 소리가 특이하고 쾌활해요.



수달을 기르는 나라 이야기


일본, 영국, 인도양 지역, 미국 일부 주에서는 수달을 기를 수 있는데요.

수달 중 제일 자그마한 종인 작은발톱수달이 인기가 있어 밀렵이 말썽인데, 야생에서 새끼를 훔치는 건 저도 절대 반대입니다.

예전부터 작은발톱수달을 길러 온 방글라데시나 동남아에서 야생수달을 보호하면서 정식 브리딩을 만들었으면 하는 바람이 있어요.

프레리독이나 족제비처럼 기를 수 있게 되면 좋겠지요.


'수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옥수수 엄청 잘 먹는 수달  (0) 2018.10.12
수달 방긋  (0) 2018.09.20
상자에 손 넣는 수달  (2) 2018.06.20
안녕, 아침잠 깨우는 수달  (0) 2018.06.12
눈에 띈 아기 수달!  (0) 2018.06.07
사과 먹는 수달  (0) 2018.05.30


누구나 티스토리를 할 수 있게 가입 제한을 푸는 대신에 용량 제한이 없는 장점을 지키려는지 글 올리기에 제약이 생긴다.


초대장으로 가입한 기존 유저는 블로그 당 하루에 글 30개까지, 초대장 폐지 이후 가입하는 유저는 하루 15개까지 글을 올릴 수 있다고 한다.


복붙글 광고글을 마구 올리는 사람 아니면 그정도면 넉넉하지 않을까. 괜찮은 변화네.


스킨도 새로 추가하고 css와 html을 잘 몰라도 손댈 수 있도록 바꿔나간다는데 기대된다.



 티스토리 공지 보러가기

'티스토리 꾸미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티스토리 초대장이 사라진다  (2) 2018.10.11
티스토리 개설 후. 이어진 고민  (0) 2018.09.13
티스토리 가입!  (9) 2018.05.25
  1. BlogIcon 호원이 2018.10.12 15:06 신고

    그러게요.ㅎㅎㅎ이렇게 계속 열일해주었으면 하네요.
    요즘 네이버때문에 방문자수도 줄어들었는데ㅜㅜ

    • BlogIcon 실로엣 2018.10.16 04:47 신고

      말씀하신 전통의 네이버도 있고 브런치, 스팀잇, 인스타그램 등등... 참 많죠. 티스토리도 분발하면 좋겠어요!

+ 최근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