간만에 글만 똭 올리면 그러니 음악도

"Take on me"



티스토리를 만들고 놔둔 사이 여름이 지나버렸다.


그래도, 조금씩이라도 계속해나가기로 했다.


글쓰기에 쓸 두 번째 블로그를 어떻게 꾸밀까 써놓는다. 블로그 이름으로 지은 올라이터(Allwriter)부터 억지스럽고 별로라서 바꾸자고 다짐하면서.



스킨

비밀 블로그를 만들어 요리조리 스킨을 실험해봤다. 내가 바라는 스타일이 있는데 이미지보다 글에 집중할 수 있게 해 주는 타이포그라피나 심플 스킨을 몇 달을 찾아봤는데 쉽지 않았다.


작정하고 스킨을 구석구석 고칠 게 아닌 이상, 약간의 노력만으로 바로 쓸만한 스킨을 고르는 것도 중요하다. CSS 만지고 html 코드 옮기다가 힘을 다 빼면 정작 알맹이를 쓸 여력이 줄잖아. 티스토리를 간단하게만 쓴다면 기본 반응형 1# 스킨을 다들 추천한다.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. 여기 연필, 키보드, 사각거림에는 Wallel님의 Square 스킨을 그대로 쓸 생각이다.


고민 끝에 두 번째 블로그는 유료 스킨을 쓰기로 했다. 그리드형인 프라치노 공간이 눈에 들어왔다. 내가 추구하는 바와는 다르지만 미니멀함을 잘 살린 특유의 느낌이 좋았다. 나타나고 사라지는 메뉴 위치라던지 그런 것들. 다만 이미지 의존형 스킨을 텍스트만 줄창 쓸 블로그에 제대로 써먹을 수 있을런지 확신이 안 가긴 했다. 다음이 서비스하는 브런치를 열었을 때 이미지 없는 글들도 그리드로 예쁘게 띄워주는 게 괜찮던데.


블로그 배색은... 웹에서 읽을만한 가벼운 소설 비슷한 걸 쓸 텐데. 게임 소설 같은 장르를 많이들 보는 트렌드를 살려, 어딘지 모르게 게임속으로 들어가는 느낌이 들도록 스팀 브라우저를 흉내내볼까 생각했다. 블로그 테두리를 어두운 바다색으로 두르고 흰 글씨로 메뉴를 쓰고. 본문은 평범하게 흰 바탕/검은 글씨가 괜찮겠지.



폰트

프라치노 공간을 깔면 주는 기본 폰트대로. 쉽게 가자.



광고 붙이기

여기는 광고 없이 깨끗하게 쓰고, 두 번째 블로그는 컨텐츠를 추가하면 에드센스를 넣어봐야지.

'티스토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티스토리 초대장이 사라진다  (2) 2018.10.11
티스토리 개설 후. 이어진 고민  (0) 2018.09.13
티스토리 가입!  (9) 2018.05.25

+ 최근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