중요한 건 용기야

2018.06.12 04:43

『밤을 걷는 고양이』 中 50년 만의 칭찬



어찌어찌 블로그 스킨을 고르고 마음껏 디자인을 했다.


자 이제 시작해볼까.


여기저기 드문드문 올리던 글쓰기 팁글을 하나로 모으고 본격적으로 해보려니 갑자기 머리에서 힘이 빠졌다.


난 실패만 겪은 사람이니까 잘난 사람의 눈높이가 아닌, 좀 더 낮은 데서 차분하게 글쓰기를 이야기할 수 있지 않을까. 라는 생각으로 시작하려고 했는데도 남들 눈치가 보이고 겁이 났다. 써봐야 몇 사람밖에는 읽지 않을 텐데도.


그대로 며칠을 보내고 깨달았다.


나 같은 사람에게 제일 필요한 것은 스토리텔링을 다루는 테크닉도, 작법도, 글쓰기 프로그램을 능숙하게 다루는 요령도 아니다.


용기다.


그래.


내 글을 읽는 누군가에게, 마치 50년간 듣고 싶었던 칭찬을 들려 주듯. 격려하는 글을 쓰는 데에서부터 시작해보자.

'사각거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테스트  (6) 2018.06.17
안녕, 아침잠 깨우는 수달  (0) 2018.06.12
중요한 건 용기야  (2) 2018.06.12
눈에 띈 아기 수달!  (0) 2018.06.07
나는 누굴까  (2) 2018.06.04
사과 먹는 수달  (0) 2018.05.30
  1. 2018.06.12 22:05

    비밀댓글입니다

어쌔신 크리드 시리즈가 훌륭한 환경음을 자랑하는데요. 한 시간 정도 틀어두고 작업하기에 안성맞춤입니다.


기분이 가라앉은 날에는 신디케이트의 런던 거리 소음을 들으면서 빅토리아 시절의 음침함에 젖어들 수 있고, 최신작 오리진에서는 사막과 피라미드 폐허의 소근거리는 속삭임을 들을 수 있습니다.


이번에 소개하는 건 항해물인 블랙 플래그의 소리예요.


카리브를 항해하는 선장실 환경음이 독특하고 멋집니다. 배 밑에서 울리는 낮은 물소리. 배목수가 배를 손보는 소리, 원숭이나 새소리, 물건 만지는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.


  1. 섬녀 2018.06.10 09:28 신고

    이따 방에 누워서 소금바람에 지친 뱃놈인 척 들어야겠네여
    좋네유

    • BlogIcon 실로엣 2018.06.12 05:26 신고

      섬니어 님이 그린, 조각배를 타고 망망대해로 나가는 아이와 동물 그림을 기대할 수도 있겠군요 ⛵

  2. 섬녀 2018.06.14 23:45 신고

    조만간 그림으로 찾아뵐게요!

눈에 띈 아기 수달!

2018.06.07 03:57

제가 즐겨 보는 영상은 사람과 같이 사는 수달인데요.


방글라데시처럼 꽤 전부터 수달을 기른 역사가 있는 나라도 있고요.


일본은 어떤 경로를 통해 수달이 들어오는지 확실치 않지만, 영상 보는 사람이 함부로 뭐라 말할 수 없으니 수달을 잘 보살펴 준다는 느낌이 드는 영상을 골라 구독하고 있어요.



영상은 요코하마의 작은 동물 카페에서 기르는 수달인데, 또랑또랑한 눈이 귀여워요


'사각거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안녕, 아침잠 깨우는 수달  (0) 2018.06.12
중요한 건 용기야  (2) 2018.06.12
눈에 띈 아기 수달!  (0) 2018.06.07
나는 누굴까  (2) 2018.06.04
사과 먹는 수달  (0) 2018.05.30
World Otter Day 2018  (0) 2018.05.30

+ 최근 글